만화비평사이트 두고보자

 

 

 

 

두고본 독자님들의 감상
268  1/15 0  관리자모드
capcold 수정하기 삭제하기
<하울의 움직이는 재앙>을 보고 오다
(오랜만에, 만화가 아닌 애니 감상...)

http://blog.naver.com/capcold/100009027175

!@#...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보고 오다. 이후는 당연히 스포일러 주의. 아니 사실 스포일러라도 많이 보고 가는게 사실 관람에 도움이 될지도. 여하튼 딱 한 문장으로 요약하자면: "이런 폭탄맞은 시나리오라도, 미야자키 브랜드가 붙으면 히트치는구나!" -_-; 뭐랄까, 미야자키 할아버지가 늙으막에 린타로나 제리 브룩하이머 같은 화끈하고 골빈 선남선녀 대파괴 폭죽쑈에 손대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흔히 capcold식 표현으로, "재앙영화". 영화 자체가 재앙이라는 말이다.

!@#... 노장에게 새로운 것을 바라기보다 그 원숙미를 즐기라면서 호평을 하고 있는 분들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원숙은 커녕 자기가 쌓아올렸던 좋은 실력을 몽창 날려먹은 희대의 괴작으로 보였다. 무슨 과시욕에 사로잡힌 얼치기 신인 초짜 감독 마냥, 세계관도 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스펙타클 이벤트에 끌려다니기 바쁘다. 이건 유치한게 아니라, 그냥 골빈 거다. 작품 속에서, 마법의 힘을 제거당하고 치매 할멈의 모습으로 폭삭 찌그러져버린 황야의 마녀 - 그것이야말로 이번 작품에서 미야자키의 자화상이라고 할 수 있다.

!@#... 재미있게 보았다는 분들을 비난할 생각은 아니다. 뭐 나름대로 다들 이유가 있겠지. 그 중에는 합리적인 이유도 있을테고, 그냥 미야자키니까 하면서 부화뇌동하는 자기사고 제로의 바보들도 여럿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나는 내가 왜 이걸 재앙이라고 생각하는지 정리를 좀 해놓고 싶다. 시나리오의 뭐가 그리 노골적으로 불만이라는 것인가? 딱 3가지만 정리해보자.

1) 주인공의 갈등과 성장은 밥말아 먹었는가: <마녀의 택급편>에서 보여준 소녀의 섬세한 성장과정. 그 마법은 이 영화에서는 완전소멸이다. 이 작품의 주인공 에게 걸린 '늙는 저주'는 결국 마음의 활력을 반영한다. 마음이 소녀적인 활력과 사랑에 눈뜰 때, 그리고 무덤덤한 자기비하를 잊어버리고 잠을 잘 때는 자기도 모르게 다시 소녀로 돌아오는 소피. 이건 꽤 중요한 모티브이며, 작품을 끌어가는 갈등이자 원동력이 되어주었어야 할 물건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서 선택과 희생을 치루며 결국 새로운 성장을 이루면서 끝나는 기승전결을 완전히 무시. 그냥 하울만 기다리고 쫒아다니다 보니 어느틈에 저주는 해결. 뜬금없음의 극치인 것이, 거의 원더풀데이즈 급이다. 동기 없이 돌아다니기는 하울 역시 대동소이하지만 말이다. 전쟁 중재? 양쪽의 정치인들을 만나가면서 설전을 벌이거나, 혹은 그걸 두려워서 피하거나. 그냥 흐린 하늘을 날라다니면서 곡예쑈한다고 뭘 해결한다는 건가. 주인공들의 성장은 설정상 주어진 것일 뿐, 시나리오 상에서의 설득 과정이 뭉텅 빠져있다.

2) 세계관도 설명 못하면서 뭘 그리 벌려놓는가: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에서는 전쟁으로 치닫을 수 밖에 없는 인간들의 욕망, 그리고 박애 넘치는 해결과정을 방대한 세계관과 함께 자연스럽게 전달해낸다. <하울...>은 도저히 같은 감독이라고 상상도 할 수 없다. 하울에서 전쟁을 한다는 그 양쪽 나라의 논리는 전혀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일반인/정치가/마법사/정령/악마 등 여러 종족과 계층들의 관계 역시 얼렁뚱땅 설명 없이 넘어간다. 설명 없어도 이해할 만한 거라면 좋겠지만, 스토리상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건너뛰는 것이다. 그래서 칼시퍼가 하울에게 들어가게 된 과거 회상에서 애초에 왜 칼시퍼가 지상으로 소환당했는지, 어째서 그 합체의 과정 속에서 하울은 저주를 받게 되었는지, 하다못해 그 저주의 구체적인 내용이 뭔지(그냥 힘쓰다보면 괴물로 변한다는 거 말고, 제대로 된 '규칙'말이다) 모두 생략. 그렇기 때문에 후반에 들어가서는 모든 스토리 전개의 논리가 급격하게 붕괴된다. 전반에 세계관 구축을 하고 후반에 그 속에서 사건들이 벌어지고 수습되는 구조여야 할 것이, 세계관 구축도 안된 상태에서 사건만 뜬금없이 계속 연속되다보니 망가지는 것이다. 덕분에 소피는 '쓸데없이' 성을 무너트렸다가 다시 세우고,  하울은 왜 싸우는지도 모르는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뭘 하는지도 모르겠지만 여튼 고생하고 다닌다. <하울...>에서는 스토리 전개 자체에 매우 중요한 세계관 설명이 뭉텅이로 빠졌다. 불친절한 시나리오와 멍청한 시나리오는 한끝 차이다; 유감스럽게도 <하울...>은 후자다. 원작 소설을 찾아읽어보라고? 제대로 된 시나리오 각색에 실패했다는 시인이겠지. 여튼, <하울...>의 시나리오는 작품 속 세계의 구동 원리를 관객에게 납득시키는 것에 처절하게 실패하고 있고, 그 덕분에 결국 남는 건 미야자키 하야오표 '코드'들 뿐이다. 날라다니다가 추락할 때 손을 잡아준다든지, 자연 평원과 기계 무기의 대립된 이미지라든지, 고풍스러운 환타지 비행선들의 공중전이라든지 말이다. 각각 그 자체로만 보면 매력적일 지라도, 통합된 추동력 없이는 키치처럼 보일 뿐이다. <온 유어 마크>에서 무려 6분 만에 모든 세계관을 다 표현하고도 여유가 남아서 복합 선택형 스토리구조까지 도입한 천재감독은 도대체 어디로 간건가?

3) 매력적인 캐릭터 구축은 디자인에서 나오는 게 아니다: <이웃의 토토로>에서 보여준 환타지 캐릭터들의 활기찬 생명력도 모두 소멸. 그냥 처진 눈에 분주하게 제자리를 돌기만 할 뿐인 개는 아무 매력이 없다. 그냥 쫒아다니면서 가끔 도움을 주기만 하는 허수아비도 마찬가지다. 갈등도 뭣도 없는 꼬마 마법사 역시 마찬가지. 뭐랄까, 마치 <포카혼타스> 이후로 점점 망가져 가던 디즈니 클래식의 동물조연들을 보고 있는 느낌. 그 난잡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조차 이렇게 망가지지는 않았다. 왜냐하면... 임무와 역할과 상징이 있는 캐릭터가 아니면 무의미하기 때문이다. <천공의 성 라퓨타>의 거신병 같은 초절정 사연만땅 조연 캐릭터는 다시 만나기 힘든 것인가. 개연성 없는 주연 캐릭터들은 앞에서 이미 언급했으니 패스.

!@#... 지금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전 세계의 관객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하고 있는 중이다. "세상에, 이래도 나를 추종할래?" 라는 도발이다. 출중한 이야기꾼으로 자기 입지를 확보해온 지브리, 그중에서도 미야자키 감독이 이렇게 망가질 줄이야. "너따위가 뭔데 대 감독님의 시나리오를 씹는거냐?"라고 항의하는 분들에게는 이렇게 대답하겠다: "그런 대 감독이, 나 따위한테도 씹힐만한 시나리오를 들고왔는데 어쩌란 말이냐!"

!@#... 만약 쓸데없는 전쟁 이야기가 빠지고 마법사들끼리의 세력/파벌 다툼이 중요한 축으로 다루어졌다면 어땠을까. 그럼 황야의 마녀도 선생님도 그렇게 낭비당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울의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소피가 자신의 저주를 푸는 것을 포기해야만 한다면? 소피의 자기희생과 진정한 성장을 볼 수 있었을 것이다. 하다못해 주인공이 고민하고 갈등하는 모습 정도는 구경할 수 있었을테지. 하울과 캘시퍼의 운명공동체적 애증관계가 좀더 잘 묘사되었더라면? 서로 좋아하지 않으면서도, 아니 어쩔 수 없이 정들어버렸으면서도 힘으로 균형관계를 유지할 수 밖에 없는 묘한 긴장감이 돋보였을 것이다. 만약, 만약, 만약... 좀 더 낳은 시나리오가 될 수 있던 수많은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매력적인 프로젝트에서, 그 모든 것을 버리고는 이런 물건이 탄생했으니 참으로 개탄할 노릇이다.

!@#... 뭐, 적어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이래서는 "이번 것이 진짜 은퇴작이었습니다"라는 선언은 못할 것이다. 어서 설욕작을 새로 만들지 않으면, 막판에 치매성 졸작으로 자기 얼굴에 먹칠을 한 감독으로 대대로 기억당할테니까. 이것이 바로 나름대로 <하울...>의 의의 되겠다.
Comment : 15,  Read : 7224,  IP : 61.83.176.53
2005/01/03 Mon 02:41:32
죽은앨리스 

저는 이리 자세히 적지는 못하겠으나 어쨌든 재미는별로였다 이겁니다 기무타쿠목소리가 아니었다면 뛰쳐나왔을지도;;

2005/01/03
pseudorand 

폭탄이었죠. 미야자키는 그냥 은퇴하고 후진 작품에 제작 정도로나 참여했으면 합니다.

2005/01/03
yasujiro 

...재앙영화라고 하길래 순간 미야자키가 [타워링]같은걸 찍은건가 착각했습니다.(초특급 관광타워 '움직이는 성'의 대화재에서 살아남고자 몸부림치는 하울과 그 일행의 사투라던가...)

2005/01/03
마야 

안좋다는 얘기를 먼저 본 동생에게도 듣고 인터넷에서도 봤지만,
"재앙" 씩이나 되는 겁니까....;;

그런 얘길 듣고나니 오히려 더 궁금해지는군요.

2005/01/07
마에너 

볼거리 하나만은 많았죠...단지 그런 거리들이 다 따로따로 논다는 것이 문제;;; 뭐 개인적으로 재앙까진 아니었어요...주변에서 워낙에 혹평을 해버려서 기대를 안하고 본 탓인지도;;;
움직이는 성이란 아이디어 하나만큼은 너무 좋더군요...오프닝때 무지 흥분해 버렸다는~~ -_-

2005/01/07
아리수 

히야오 정도의 거장이라면 이제 스토리텔링 구성의 압박이나 개연성의 압박..이런데서 자유로워질 권리(?) 정도는 확보된거 아닐까요? 그저 붓가는대로..느낌대로..그렇게 자유롭게 그려진 우화가 하울의 움직이는성이라고 생각해요

2005/01/15

원작을 읽어보고 알 일이지만 올라온 캡콜드님과 곰팅님 글에 되려 흥미가 땡겨 보고 왔습니다. 글 덕분에, 참 재밌게 봤지요. 소피의 강한 눈매와 턱선이 맘에 들더군요. ^.^

2005/01/17
turtle 

영화를 본 후에 남는 것은 단편적인 이미지 몇 개 정도이지만서도, "나는야 꿈많은 소녀" 모드를 100% 전개하여 재미있게 봤습니다. 머리를 비우고 하울님의 팔에 매달리고 나니 꽤 즐겁더라고요.

2005/01/21
아가다나가 

너무 스토리에 신경쓰는건 정신 건강에 해롭습니다. 그런식으로는 데이빗린치 형님 작품은 설명이 안되죠.^-^;; 애니메이션이나 영화 많이 좀 보셔야겠네요.

2005/01/26
곰팅 

아가다나가님의 의견은 존중하고 싶습니다만, 사람마다 보는 포인트가 다르다는 걸 인지하셔야 할 듯합니다.
무엇보다 마지막 문장은 참 착잡한 사족이네요.

2005/01/28
성코 

미야자키는 분명 전세계의 대중들을 대상으로 위험한 실험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지요.. 그정도 거장이 되면 의미없이 바보짓은 하지 않으니까요.

2005/02/11
panran 

와하하; 위에 곰팅님 의견도 그렇고 이 의견도 좋습니다. 확실히 뒤늦게 곰팅님의 글을 읽고서야 어렴풋한 느낌이 아 그런 내용이었구나 하기보단 영화를 보면서 알게 해줬으면 더 좋았겠어요. 나 같은 사람은 모르겠잖아...orz

2005/02/14
아줌마 

배운다는것은 참으로 무서워서 길바닥에 떨어져있는 돌덩이 하나에도 모두 각자 자신이 배운 이론을 가져다 붙이기 바쁜 것 같군요.

2005/02/14
지나가다 

수백억이 왔다갔다하는 애니가 장난일까요....실험하게...
전작들에 비해 전체적인 완성도가 떨어지는 작품이라는데 올인입니다.
세계관, 스토리진행, 캐릭터 서로 제각기 놀다가 제풀에 지친 작품.
골빈 미녀같던데요....이쁜데 안끌리는....

2005/03/01
eyesore 

문제는 원작입니다. 원작 자체가 이야기 구성의 기본 얼개가 뒤틀려있어요. 그걸 재밌다고 읽은 미야자키에게 역시 좀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혹시나가 역시나입니다.ㅠㅠ

2005/03/19
목록보기 게시물 작성하기 답글쓰기


1813    [공지] 감상 게시판 이전.   capcold   2005/10/31 12414 
1770    민물고기 - 변미연   iamX   2005/04/25 8202 
1559    철인28호-각론에 앞선 메모 [2]  yasujiro   2005/01/19 7041 
1553    하울의 움직이는 성 - 미야자끼 할아버지에 대한 변호 [7]  곰팅   2005/01/13 7082 
1545    마스타키튼에 버금가는 우리만화 한편을 보고~   키튼   2005/01/05 7207 
1544    이노센스(Innocence) [6]  yasujiro   2005/01/05 7299 
현재 게시물    <하울의 움직이는 재앙>을 보고 오다 [15]  capcold   2005/01/03 7224 
1513    데스노트 감상 [7]  마야   2004/11/28 7590 
1506    최근 만화 몇가지   푸른별빛   2004/11/21 7281 
1478    데스 노트 (2004/10/25) [4]  iamX   2004/10/25 7374 
1450    시마과장에 대해서 한가지 궁금해서... [2]  늒돼   2004/10/05 7330 
1348    테이크 파이브 [2]  T5   2004/07/10 7266 
1328    데일리줌 보다 [4]  깜악귀   2004/06/26 7460 
1176    비포힙합 [4]  wwhndvc   2004/03/08 7649 
1062    분노하는 이유 - [야후]   vanDal   2004/01/07 8024 
946    앵두의 만화인생 ③ - 5백원과 8백원, 해적판 만화와.. [2]  앵두   2003/09/19 8558 
943    앵두의 만화인생 ② - 북두신권과 드래곤볼, 일본만화.. [5]  앵두   2003/09/17 8711 
934    앵두의 만화인생 ① - 보물섬과 이동만화방 [3]  앵두   2003/09/11 2810 
목록보기   다음 목록보기
 1   [2  [3  [4  [5  [6  [7  [8  ... [Next]   [15] 
게시물 작성하기
EZBoard by EZNE.NET / kissofgod / skin Ez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