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만화프로젝트

 

 

 

 

두고보자 자유게시판
961  1/65 0  관리자모드
iamX 수정하기 삭제하기
고스트 바둑 졸

당시 공군 일병 iamX가 모님을 조르고 졸라 구입한 히카루의 9줄 바둑 셋트(http://iamX.onblog.com/1655100019747.on ) 에는 다름아닌, 옛날 옛적, 바둑알을 장기알의 卒로 착각하고 어르신들 두는 바둑판의 바둑알을 허투루 움직였다가 바둑판에 머리를 찍혀 죽은 四二는 八, 즉 八得利라는 노비의 혼이 씌어있었다.
iamX가 포장을 뜯어 사이와 아키라의 얼굴이 새겨진 바둑알을 헐떡대며 더러운 손으로 만지려고할 찰나, 9줄 바둑판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며 허름한 옷차림의 귀신이 나타났다.

'아, 내가 우째서 죽은 건지 알아야 쓰겠당께'
'아니, 난 이건 단순히 꽃돌이 아키라와 사이를 기억하기 위해 산 기념품일 뿐이라구..!!'
'바둑이 뭐냔 말여~~ 그거 가르쳐 줄 때까정 절대루 안 떨어질거랑께.'
'맘대로 해.'
'어? 내가 이래두 냅둘겨?'

팔득이는 침을 자신의 손바닥에 퉷하며 냅다 뱉더니, 그 손바닥으로 사이와 아키라의 얼굴이 새겨진 돌을 짓누르려 했다. 거품을 물고 쓰러지는 iamX.

'안돼.. 그러지 마.. 하라는 대로 다 할게. 뭘 원하는 거야? 내 몸이야?'
'내도 눈이 있당께.'
'...그럼 뭐야?(투덜투덜)'
'바둑, 바둑이 뭔지 가르쳐도.'
'나도 모르는 걸 어떻게..'
'지금부터 하믄 되지~ 이것아'
'아~ 그 더러운 손바닥으로 조금만 더 세게 쳐줘'
'미치겄네.'

네.. 그리하여 바둑의 세계에 푹 빠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대체 누가 19줄 바둑을 생각해 낸 건지 원망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이거 너무 재미있어요. ㅠ ㅠ
성질이 급한 편이라, 공격을 너무 서두르는 바람에 번번히 지고 말지만, 그래도 그래도 돌 놓는 재미가 장난이 아니네요. 행인지 불행인지 막상 휴가 나오니까 그다지 하고 싶지는 않지만..

팔득이는 어디로 간거지?
Read : 9497,  IP : 61.254.42.171
2005/05/24 Tue 00:35:11
목록보기 게시물 작성하기 답글쓰기


961    [공지] 자유게시판 이전.   capcold   2005/10/31 11580 
960    언제 개편합니까?   성코   2005/10/02 3226 
959    만화가는 만화로 논해야지 [1]  짱   2005/09/02 4387 
958    제 2회 코믹스피리츠 행사안내   코스피   2005/08/22 3152 
957    다시 가야할 시간 [1]  iamX   2005/08/16 13489 
956    두고보자, 화이팅!! [1]  fin   2005/08/15 5122 
955    ...돈은 있어.. [3]  iamX   2005/05/25 12736 
현재 게시물    고스트 바둑 졸   iamX   2005/05/24 9497 
953    또또또또 나온다 또. [3]  iamX   2005/05/23 4107 
952    `지미`라는 만화가.. [1]  롤롤롤   2005/05/07 5925 
951    유리가면 2부, 대여점에도 대대적 반입 개시! [1]  garagara   2005/04/28 11585 
950    PC 업그레이드 [2]  iamX   2005/04/24 27454 
949    태왕사신기와 관련한 김종학 프로덕션의 공식입장+태왕사신기와 관련한 다음아고라서명운동진행 [1]  misha   2005/04/20 23507 
948    외박 외박 외박 대박 [4]  iamX   2005/03/26 11827 
947    3월 25일 [계간만화] 2005 봄호(통권 7호) 발간!! [1]  아성   2005/03/24 6131 
목록보기   다음 목록보기
 1   [2  [3  [4  [5  [6  [7  [8  ... [Next]   [65] 
게시물 작성하기
EZBoard by EZNE.NET / kissofgod / skin Ezeon